[100602 연합뉴스] 이슬람국가들, 유엔회의서 이스라엘 성토

(제네바=연합뉴스) 맹찬형 특파원 = 이슬람권 국가들은 1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 유럽본부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긴급회의에서 가자 지구로 구호물품을 운반하던 수송선을 공격한 이스라엘군의 행동을 "가증스러운 범죄"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아랍연맹과 이슬람회의기구(OIC)의 요청으로 이날 오후 긴급 소집된 회의에서 터키와 파키스탄 등 이슬람 국가의 대표단들은 국제사회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아흐멧 우줌쿠 터키 대사는 "이스라엘의 행동은 정당화될 수 없으며, 심각한 국제법 위반 행위"라면서 이번 사건으로 사망 또는 부상한 구호단체 요원들의 가족들에게 이스라엘 정부가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인도주의적인 구호 물품 전달이 적대행위로, 구호단체 요원들이 무장세력으로 취급받는 일은 전적으로 용납될 수 없다"며 유엔 인권이사회가 진상 조사를 위해 국제적이고 독립적인 조사단을 파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미르 아크람 파키스탄 대사도 "이런 식의 살인적인 공격은 이스라엘이 중동 평화 노력을 무산시키려 할 때 종종 쓰던 수단"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이스라엘군의 구호선박 공격으로 최소한 9명의 민간인이 숨진 데 대해 "깊은 당혹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에일린 챔벌레인 도나휴 미국측 특사는 신뢰할 수 있고 투명한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결국 이 사건은 중동에 포괄적인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협상을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슬람 국가들의 비난에 대해 아론 레슈노 야르 이스라엘 대사는 자국군의 작전이 국제법 테두리 내에서 이뤄진 것으로 군인들의 행동은 자위적이었다고 변명했다.

   그는 "군인들을 에워싼 자들은 평화활동가들이 아니라 폭력을 휘두르는 군중이었다"고 주장했다.

   파키스탄과 수단, 팔레스타인 등은 이스라엘군의 구호 선단 급습을 비난하고 국제사회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 초안을 마련했으며, 오는 2일 투표에 부쳐진다.

mangel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 게재 일자 : 2010/06/02 01:28 



협력기관

협력기관

KWMA

협력기관